> 문화
안중근 의사 순국 110주년 앞두고 의거 당시 추모 한시 3편 발굴故 한성택 한학자 지어… 후손 보관 최태열 한시 연구가가 찾아내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7  11:17: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6일은 안중근 의사가 빼앗긴 대한제국의 국권을 되찾기 위해 투쟁하다 순국한지 110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날을 앞두고 안의사의 항일정신을 기리는 한시 3편이 광주에서 발굴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한시는 당시 안 의사의 의거와 순국 소식을 들은 지역 한학자가 지은 것으로 안 의사를 향한 우리 민족의 정서 등이 고스란히 담겼다.

해당 한시는 모두 ‘안중근’이란 제목으로 지어져 율산 고 한성택의 한시 유고집에 실렸다.
이 3편의 한시가 쓰여진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지만, 시대 흐름을 미뤄봤을 때 오언절구 시가 가장 먼저 지어진 것으로 보인다.

오언절구 시에는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안 의사의 높은 뜻이 우리나라를 밝게 비추고 있다고 묘사돼 있다. 특히 안 의사가 사용한 권총을 ‘기묘한 물건’으로 표현한 점이 눈에 띈다.
- 안중근(安重根)대재안의사(大哉安義士) 안 의사의 큰 뜻에 명월해동청(明月海東淸) 밝은 달도 우리나라를 맑게 비추네
기묘수중물(奇妙水中物)손에는 기묘한 물건을 들고 독성인부성(獨成人不成) 홀로 이루는 것은 사람으로는 이루기 어려운 일이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