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보림사, '도의(道儀)'인가, '체징(體澄)'인가?예강칼럼(98)/박형상/변호사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3  11:39: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 조계종이 법통시원(始源)의 종조(宗祖)로 '도의(道儀)' 스님을 내세운 데서, '선종(禪宗)대가람, 가지산문 보림寺'를 두고 일각에서는 그 '道儀'가 창건한 '道儀 보림寺'인 듯 여기는 바람에, 또한 '道儀'를 '보조선사'로 착각한 글이 등장할 정도라서, 정작 개창주 '체징(體澄)선사'는 밀려나는 모양새가 되고 만다. 그러나 그 종조 '道儀'는 장흥 땅 보림사와 직접 인연이 없었고, 다만 그 법손(法孫) '체징(體澄, 804~880)' 덕분에 가지산문의 ‘제1조, 도의 대사'로 선양(宣揚)된 것뿐이다.

보림寺가 보림寺 지위를 얻은 까닭은 당대에 활동한 '체징' 선사로 인한 것이며, 그 '보조선사 창성塔'이 역사적 물증이다. 신라 헌강王(재위 875~886)은 '체징 禪師'의 공덕을 기려 '보조(普照)'시호와 더불어 '보림(寶林)' 사호(寺號)를 하사하였다. 現 보림寺에는 <보조선사 비문>의 언급 말고는 道儀에 관한 어떤 흔적은 없으며, 후대의 보림寺 관련 詩文에도 道儀는 없다. 그럼에도 장흥에서도 명분론을 앞세워 조계종조 '道儀'를 강조하기에 늘 바쁜 것 같다. 가지산문 法脈을 본다. ’제1조, 도의(道儀)大師'는 속성 왕씨(王氏)로 784년에 당에 유학 가서 821년에 귀국했으나, 배워온 선지(禪旨)를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 道儀가 40여년을 머물렀던 강원도 양양, 現 진전寺에서도 조계종조 道儀의 추숭 작업에 열심이다. 그 진전寺址에 '진전사址 3층석탑(국보122호)'과 구별되는 '도의선사塔(보물439호)'도 남아있다. ‘제2조, 염거(廉居, ~844)선사'는 속성 염씨(廉氏)로 설악산 억성寺, 선림원址 등에 머물렀다. 원주 흥법寺址에 있었던 '염거和尙탑(국보104호)'은 여러 곳에 수차 옮겨졌는데, 그 승탑에 연꽃 받침대가 처음 등장하였다. 그 역시 장흥 땅에 왕래했다는 어떤 흔적도 없다. <비문>에 기록된 대로, ’제1조 儀대사'와 ‘제2조 居선사'의 조심(祖心)를 계승한 ’제3조 體澄 선사'가 바로 보림寺 개창(改創)주이다. 종성(宗姓,王姓) 金氏로 웅진 출신이며, 837년~840년의 짧은 유학을 거쳐 귀국하였으며, 드디어 859년에 헌안大王(재위 857~861)의 간곡한 초빙으로  '장흥 가지寺'에 머물게 되었다. 870년에 경문王은 선대 헌안王을 기리는 3층 쌍탑(국보44호)을 세웠다. 880년에 體澄은 800여명 제자를 두고 입적하였고, 883년에 헌강王은 남종선(禪) 조계적통의 인가 의미로 그 가지寺에 '寶林' 사액(寺額)을 하사했다. 884년에  '보조선사창성탑(彰聖塔,보물157호), 보조선사 비명탑비(塔碑, 보물158호)'가 세워졌고, 그 승탑에 극락세계를 상징하는 운문(雲紋)이 처음 등장하였다.

그 <비문>에 등장한 '체징 선사' 모습이다. "禪師의 체모는 웅악립(雄岳立), 기윤하령(氣潤河靈), 윤치자연(輪齒自然) 금발특이(金髮特異)하여, 마을에서 찬탄하고 친척들은 놀라워했다, 신통묘용(神通妙用) 초연출중(超然出衆)하였다,(중략), 오른쪽으로 누운 채로 임종했다(右挾臥終), 향년 77세요, 왕산(王山) 송대(松臺)에서 장사 지내고 탑을 쌓아 안치했다." 더 돌이켜 보면, '보조선사 體澄'이 보림사 寺刹을 바로 세운 것은 아니고, 그 100년전 759년에 회엄승 '원표 대덕'(大德)이 창건했던 '가지寺'를 인수 개창(改創)하였던 것. 그 과정에 별 충돌은 없었으니, 화엄본존 '비로자나佛(국보117호)'을 계승하였고, '원표 스님‘의 가지寺 창건사연을 <비문>에 남겨두었다. 결국 '체징 선사'가 머문 보림寺는 '元表'의 화엄 전통까지 포용하여 ’선종(禪宗) 가지산문 종찰(宗刹)‘로 세간에 우뚝 알려졌다. 그 전후사정이 기록된 '보조선사 창성탑碑’는 훗날 방문객들에겐 랜드마크처럼 언급되었으니, 요컨대 '장흥 보림寺'는 '보조 체징의 보림寺'였다, 늦게나마 제안 드린다. '보조선사 창성탑'과 그 <비문>에 관한 역사적 기억을 먼저 되살려봄이 어떠할까? 그 천년 <비문> 앞에서 선인(先人)들은 숙연 찬탄했다. 거기에 새겨진 "도경(道經)/예기(禮記)"와 "무위임운(無爲任運)"은 한국 최초의 각자(刻字) 용례로 여겨진다. 아마 그 '무위임운'은 물 흐르는 듯한 道로서, "성상무이(性相無異),무념무수(無念無修)"의 경지를 말한 것이리라. 또한 함께 새겨진 "다약(茶藥)" 역시 최초 용례로, 장흥茶事와 茶史의 시원이 될 것.
그 <비문>이야말로 장흥땅 역사가 오롯이 들어있는 장흥기록이기에 '장흥판(版) 역문' 작업도 필요하다. 덧붙여, 다시 올 千年에 대비하여, <비문>을 지키는 '보호 비각(碑閣)'도 필요하지 않을까? 또한 보림寺의 적통성을 강조하는 입장이라면, '1조 儀대사, 2조 居선사'와 '3조 보조 체징'의 심인(心印)을 한 덩어리로 뭉친, '동국 조계선종 시원塔'을 세워봄직 하겠다. 그 세 분 화상(畵像)이 현 '보림사 조사殿'에 모셔져있긴 하다. 지나간 1135년 세월의 무게를 온몸으로 이겨낸 '보조선사 창성塔碑', 그 불멸의 역사적 기록에서 배어나는 영기(靈氣)를 마주 할 때면, 장흥 후인(後人)의 가슴은 요동하고 만다. 언젠가 '보림사, 진전사,억성사,흥법사지,석남사,인각사'를 한 묶음으로 돌아보는 '가지산문 순례길'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주1)동국 조계선종 법맥의 실질적 계승자로 '태고 보우(普愚,1301~1382)'를 추종하는 '임제태고 종통론'이 있는데, '태고 보우' 스님도 장흥 보림寺에 천리남행(南行)하여 '만법귀일(萬法歸一)' 화두로 수행했고, 다시 보림사 주지로 주석하였었다. 현 보림사 조사殿에는 '태고 보우'의 화상(畵像)도 모셔져 있다.

주2) '보림寺, 보조선사 체징'은 '송광寺, 보조국사 지눌(1158~1210)'과 다른 시대의 다른 인물임에도, 어떤 이들은 일부 전설을 혼동한다.

주3) 현 보림寺의 '외호문(外護門)'에 걸린 현판 "선종대가람(禪宗大伽藍)"은 1657년(효종8년)에 예조와 수어청 양사에서 인가되고, 1726년(영조2년)에 시행한 것이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톱기사
여백
중요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