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포터 > N포토
장흥 보림사 삼층석탑의 상륜부는 왜 온전히 남아 있을까?
마스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8.05  03:5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http://cafe.daum.net/giwol44 통도사 백련암/미지로


보림사가 어떤 사찰이던가.

통일신라 구산선문 가운데 가지산문의 종찰이다.

대찰인데도 가람이 비교적 단출하다.

대웅보전과 대적광전을 비롯한 몇 안 되는 건물에 비하여

높은 담장을 두른 스님들이 기거하는 요사체 건물이 더 많았다.



경내에 들어서자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대적광전 앞에 서 있는

상륜부가 온전한 동, 서 삼층석탑과 그 가운데에 서있는 석등이었다.

조금 전 운주사에서 보고 온 키다리 9층, 7층 석탑을 보고 온

뒤라서 그런지 체감율이 잘 맞는 보림사 삼층석탑을 보니

탑의 진수를 보는 것 같아 반갑기가 그지없었다.



어떻게 상륜부까지 남아 있을 수 있을까.

혹시 새 석재로 복원한 것은 아닐까?

그러나 그렇지 않았다.

수수께끼는 바로 찰주에 있었다.

찰주는 보통 쇄 막대기로 되어 있어

상륜부의 여러 구성재를 찰주에 끼워 세우게 된다.

그러나 쇠로 된 찰주는 세월이 흐름에 따라 부식되고 삭아 없어져

상륜부의 구성재들이 자연적으로 떨어져 나가 버린다.



그런데 보림사 삼층석탑의 찰주는 쇠가 아니고 돌로 되어 있어

상륜부 구성재가 온전히 남아 있게 된 것이란다.

참으로 놀라운 사실이 아닐 수 없었다.

(그런데 경주 감은사지 삼층석탑의 찰주는 그대로 있는데

상륜부 구성재들은 어디 갔단 말이지...?

아마도 찰주 보다 상륜부 구성재들이 먼저 마멸되어 없어졌을 것이다.)

보림사의 동, 서 두 탑의 상륜부를 가만히 보니 서 탑의 상륜부가 동탑보다 짧다.

노반, 복발, 앙화, 보륜, 수연, 용차, 보주, 찰주 중 동탑에는 보륜이 5개 인 반면,

서탑에는 3개뿐이었기 때문에 동, 서 탑의 상륜부의 높이가

조금 차이가 난 것임을 알았다.


탑을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

지금 그들의 마음 속에는 어떤 생각들을 일으키고 있을까?

사람의 마음 속을 들여다 볼 수 없으니 알 수가 없다.

마스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