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온 강에 안개와 비, 저절로 황혼에 내리는구나장희구 박사(270회)/시조시인ㆍ문학평론가ㆍ수필가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0  17:27: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江村春景(강촌춘경)/죽향
누대에 버들가지는 문 앞에 드리워져서
푸른 그늘 안개 같아 마을은 안 보이고
목동의 피리 소리에 안개비가 내리네.
千絲萬樓柳垂門    綠暗如煙不見村
천사만루류수문    녹암여연불견촌
忽有牧童吹笛過    一江煙雨自黃昏
홀유목동취적과    일강연우자황혼

   
 

뿌옇게 안개 낀 강기슭에 모래톱이 보이고 해오리가 한 쌍이 우두커니 앉아 있다. 아침 일찍부터 먹이 사양을 하고 있겠지만 먹잇감은 나타나질 안는다. 버드나무는 푸릇푸릇 봄 멍이 들기 시작한다.
안개가 자욱하게 끼었다가 서서히 걷히는 지 멀리 텃새들이 아침부터 멱을 감는다. 춘경春景이 나들이 나가는 자연의 결경이다. 누대에 가득한 버들가지 문 앞에 드리워져서, 푸른 그늘 안개 같아 마을은 보이지를 않다고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온 강에 안개와 비, 저절로 황혼에 내리는구나(江村春景)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가는 죽향(竹香:?∼?)인 여류시인이다.
호는 낭간(浪玕), 용호어부(蓉湖漁夫)이다. 19세기 전반에 주로 평양에서 활동하였던 것으로 알려진다. 그녀에 대한 언급은 신위의 <경수당집>, 이만용의 <동번집>, 김정희의 <완당집> 등 여러 문집에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아서도 알 수 있다.
위 한시 원문을 의역하면 [누대에 가득한 버들가지 문 앞에 드리워져서 / 푸른 그늘 안개 같아 마을은 보이지를 않네 // 갑자기 목동이 나타나 피리 불며 지나가는 길인데 / 온 강에 안개와 비, 저절로 황혼에 내리는구나]라는 시심이다.
위 시제는 [강촌의 봄 경치에 취해서]로 번역된다. 강촌의 봄 경치는 흔히 보일 수 없는 아름다움을 보인 수가 많다. 봄의 전령이나 되는 듯이 버들가지가 치렁치렁 몸매자랑을 하면서 마을 앞에서 봄바람에 너울너울 춤을 춘다. 꼬마 녀석들이 나와서 버들가지를 살짝 만지면 아프다고 소리라고 칠 양으로 흔들거리는 모양은 장관을 방불케 한다.
시인은 이와 같은 버들가지의 눈치작전에 휘말리지 않고 마을 앞에서 몸매자랑, 춤 자랑이 한창이다. 그래서 시인은 누대에 가득한 버들가지는 문 앞에 드리워져서, 푸른 그늘 안개 같아 마을은 보이지 않다고 했다. 파릇파릇 제 자랑이 한 창인 가운데 푸른 그늘에 마을을 가리었다고 했다. 제 철을 만났으니 이제는 할 말이 있다는 듯이…
화자는 선경의 시상이 이어 목동의 탓으로 돌리면서 황혼이 내리는 후정의 그림을 그려놓았다. 갑자기 목동이 나타나 피리를 불면서 지나가고 있으니, 온 강에 안개와 비로 인하여 저절로 황혼에 내리고 있다고 했다.
온 강이 버드나무의 춘경 때문에 안개와 비로 범벅이 되었다는 강촌의 봄 풍경은 점점 무르익어 가고 있음을 보인다.
위 감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은, ‘버들가지 드리워져 마을은 보이지 않네, 피리 불며 지난 목동 황혼 내린 안개비에’이라는 시인의 상상력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한다.

【한자와 어구】
千絲: 많다. 가득하다. 萬樓: 많은 누대. 누대. 柳垂門: 버들이 문 앞을 드리우다. 綠暗: 푸른 그늘. 如煙: 연기와 같다. 不見村: 마을이 보지 않다. // 忽: 홀연히. 有牧童: 목동이 있다. 吹笛過: 피리 불며 지나가다. 一江: 한 강. 여기선 온 강. 煙雨: 안개와 비. 自黃昏: 스스로 황혼이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톱기사
여백
중요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