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장흥의 가사문학 깊이 읽기기획/특집 (3)/ 기봉백광홍선생기념사업회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28  10:12: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오언절구(五言絶句)Ⅰ

●김하서를 그리며-이름은 인후이다
思金河西[名麟厚]

들 해는 사령(沙嶺)에 환히 빛나고      野日明沙嶺
시내 구름 판진(板津)에 잠기어 있네.  溪雲沉板津
그대 가매 무고한지 안부 묻노라        君歸問無恙
옥천(玉川) 있는 나와는 같지 않겠지.   有異玉川人

●소소래에 묵고서-부안에 있다
宿小蘇來[在扶安]

등나무 넝쿨이 옛길 에워싸              藤蘿籠古逕
고라니 사슴이 뜰까지 온다.             麋鹿出堂壇
입정 든 스님은 말씀이 없고             入定僧無語
바다의 달빛만 빈 창에 차다.            虛窓海月寒

●낙일대에서-소소래 서편 숲 아래에 있다
落日臺[在小蘇來西林下]

바다는 황도(黃道)로 통하여 있고      海國通黃道
곤륜산은 백파(白波)로 들어가누나.    崑崙入白波
지는 해는 쫓아도 미칠 수 없어         羲輪去無及
홀로 선 이 마음이 어떠하리오.         獨立意如何

●부녕관에서 지화의 운에 차운하여 문백장에게 주다(2수)
  -지화는 양송천의 자이다
扶寧舘次志和韻贈文伯章 二首[志和松川字]

1
가을 내내 봉래산 바라보지만           蓬萊一秋朢
남해는 흰 구름 저 너머일세.            南海白雲邊
그댈 보면 마음에 위로될텐데           見子聊相慰
헤어진 지 어느덧 반년 지났네.          離懷已半年

2
송천은 지금은 아주 좋아서                 松川今卽吉
국화촌(菊花村)서 탈 없이 지내고 있지.  無恙菊花村
고향 온 즐거움을 알고 싶은가             知我歸鄕樂
맑은 시 찬찬히 논해 보세나.               淸詩又細論

●백상루에서 의주목사 이선생에게 드림 
百祥樓呈主人牧伯李先生

선생이 주신 술에 크게 취해서            大醉先生酒
봄바람에 백상루에 올라 보았네.          春風上百祥
세 갈래 강물 빛은 아스라하고            三叉江色逈
바라뵈는 구름 뫼는 끝도 없어라.        入朢雲峯長

●사미당이 보내온 시에 수답하다
  -김영정 자가 정숙 호는 사미당
酬四美見寄[金永貞 字正叔 號四美堂]

병중에 칼을 어루만지니                   病中時撫劒
그윽한 마음을 가눌 길 없다.             幽意自難禁
좋은 시 나날이 텅비어가서               玉韻漸虛牝
마치 오래 시 짓기를 그만 둔 듯이.     其如久廢唫

●안주로 가는 한사경을 전송하며
送韓士烱之安州

묘향산 봉우리 꼭대기 폭포               香嶽峯頭瀑
청천강 위에 솟은 높다란 누각.          晴川江上樓
유유히 천리 길 떠나는구려               悠悠一千里
병중에 그대 노님 전송하노라.           抱病送君遊

●벌등포 영벽정에서 묵고
宿伐登浦映碧亭

서생이 장검을 의지하고서                 書生倚長劒
한필 말로 궁벽한 곳 두루 다니네.        一馬遍窮荒
황릉묘(皇陵廟) 묵은 자취 감개하노니   感慨皇陵古
진나라 수나라는 알 길 없어라.           秦隋未可詳

●제목을 잃음
題缺

이경이라 묏부리 달 토하더니            二更山吐月 
석문봉에 와서는 걸리어 있네.           來掛石門峯
거울도 아닌 것이 수은도 아냐           非鏡亦非汞
천추에 동서로 왕래하누나.               千秋西復東

◆기봉의 대표작은 “관서별곡(關西別曲)”이다.
국문학사상 최초의 기행서경가사로 평가받는 “관서별곡”은 저자가 1555년(명종10) 평안도 평사(平安道 評事)를 역임할 때 관서지방의 절경을 보고 자연을 노래한 가사로 널리 회자되고 있다.
그러나 기봉의 시문학은 부(賦), 오언절구, 오언사운, 오언고시, 칠언칠구, 칠언사운, 칠언고시, 시산잡영 등 다양한 형식의 시문이 창작되었고 그 명문이 전래되고 있다.
제3회 부터는 기봉집 권2에 수록된 오언절구(五言絶句)를 시작으로 기봉의 시문학 여정을 독자와 동행한다.

   
   
▲기양사 배향 13현(岐陽祠 配享 十三賢)
   
▲기양사 배향 13인 비석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톱기사
여백
중요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