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고향을 향한 위로와 소망의 메시지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2  11:36: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오월의 행간에 한 규슈 시인이 세편의 시를 보내 왔다.
고향 장흥을 떠나 살면서도 고향을 잊지 못하는 간절함은 코로나19사태로 자칫 삭막해 지는 사회적 구조 속에서 고향에서의 아름다운 추억들이 사무치게 생각나는 계절, 오월을 지나칠 수 없는 심정이었다고 밝히고 있었다.

자주광대나물꽃 / 이숨

   
▲이 숨 시인

해름참에
초록 대문에 기대어 집 나간 딸을 기다리는
어머니
아야, 언능 들어가서 밥 먹자
김치만 먹던 일주일
초식에서 육식의 경계에 선 저녁
쇠고기 맛에 빠진 나를 지켜보는 낙타의 눈이
고기를 내 앞으로 민다
고기는 소화가 안 된다며
푸성귀만 골라서 낙타처럼 씹는 어머니
밥상 아래 밥그릇을 놓고 먹던 습관은
큰 상으로 바꾸어도
이것이 편하다고 고집한다

버스 정류장까지 보따리를 이고 뒤따라오며
바지락은 해감 했으니 그냥 국 끓이고
칠게장은 냉장고 넣어라
친구랑 싸우지 말고 지내라
보따리를 태운 버스는 항구에 이르고
연분홍 치마저고리에
목장갑을 낀 어머니는 벤치에서 담배를 피운다

가래가 섞인 기침의 담배 냄새는
졸업식 꽃다발에도 배어있다
상석에 담배 한 대 놓아드리고
갯벌에서 꼬막을 잡는
어머니 몸에서 자주광대나물꽃 냄새가 난다.

이 숨/약력
 ◆전남 장흥군 관상읍 고마리 출생/2018 착각의 시학 봄호 시 부문 등단/시치료 전문가/은행나무숲상담소 소장/제 7회 등대문학상 수상/제 2회 <詩끌리오> 작품상 수상/제 1회 남명문학상 수상/백석대 기독교전문대학원 박사학위 수료/별곡문학동인회 회원/한국문인협회 회원/장흥문인협회 회원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두한
좋은시입니다 굿굿
(2020-05-26 14:06:03)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