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옥봉 백광훈과 “예양강 송별”박형상/변호사 /예강칼럼(77)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5  10:01: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남달리 총명했기에 여섯살부터 스승을 찾아다녔다는 옥봉 백광훈(1537~1582). 그 詩題에 ‘예양강’ 관련 7수, ‘보림사’ 관련 9수를 <옥봉집>에 남겼다.

-예상로취후(汭上路醉後), 自예양취행(醉行), 예양동교(東橋), 예상취별(汭上醉別)유정보, 예양贈금승(琴僧), 봉명정(鳳鳴亭)하次韻, 예강別.
-過보림사, 보림사증별(贈別), 自보림下서계(西溪), 보림사, 보림사, 보림사次서상사, 보림사贈연상인, 보림사수각(水閣)次유심보, 出보림사.
‘예양강, 보림사’ 말고도 장흥 관련詩는 물론 더 있다. 남도(南道)의 연조비가사(燕趙悲歌士)로 불리던 백광훈, 그는 왜 장흥 汭陽江에서 그리 醉했을까?
汭江의 송별, 그 애잔한 슬픔은 어디에서 왔으며, ‘예강別, 보림사 贈別’의 그대는 누구였을까?

-詩, 예강별(汭江別, 장흥의 송별)
寒食江南路   한식(寒食)에 가는 장흥 길
烟花雨後山   비 내린 산에 핀 연화(烟花)
一春多少思   한 봄이면 얼마쯤 생각하랴
落日送君還   지는 해, 그대를 돌려보내네.

- 詩, 보림사 증별(贈別)
握手寺樓春   봄날 절 다락, 손 맞잡고
相送無言裏   말없이 서로를 보내누나.
白日在靑天   푸른 하늘에 뜬 밝은 해
平生寸心是   평생에 속마음 이러할 터 

 한참 어린 동생을 이끌어주던 15세 차이의 큰 형, ‘기봉 백광홍(1522~1556)’이 35세에 세상을 떠났다. 사마양시(1549),대과(1552)에 홍문관(玉堂)에 진출했던 큰 기둥이 그만 무너졌다. 둘째 형 풍잠 백광안(1527~1567)도 41세에 가버렸다. 옥봉은 장형의 사후 8년째 28세에 진사(1564)입격은 했지만, 이제 공부에만 진력할 형편이 못되었다.
친구들, 정철(1536~1593)은 1562년 대과장원이고, 최경창(1539~1583)은 1568년 대과급제였다. 혼자 남은 아들 옥봉이 고향에 홀로 계신 부친 백세인(1500~1573)을 보살펴야 했기에 해남-장흥길을 부지런히 오갔다.
장흥 汭陽江 東橋를 건너 장흥부사를 만나고, 큰 형님과의 추억이 어린 '汭上 보림사'를 찾았으며, 그 형님의 옛 자취 앞에서 또 서러웠다. 詩 “보림사次서상사(徐上舍)”의 ‘서눌’과도 함께 울었다. 나주사람 ‘서눌’은 ‘기봉’의 사마시 동방이었다. 마침 그 무렵 장흥부사에 옥봉과 인연이 닿는 동류문객들이 있었다. 기봉을 아꼈던 ‘하서 김인후(1510~1560)’의 제자들이다. 그들과 자리에서 詩文주악(酒樂)에 흠뻑 취(醉)할 때도 회한을 떨치기는 어려웠을 것. 그렇게 醉해 오가던 汭陽東橋는 꿈과 현실을 넘나들던, 비몽사몽(非夢似夢)의 다리였을 것.
이하, 그때 장흥부사들과의 교류 내역이다.
-1566년 장흥부사, 월계 조희문(趙希文,1527~1578),  1553년 대과, ‘하서 김인후’의 수제자요 맏사위. ‘기봉’은 생전에 ‘하서’의 아낌을 받았고, 옥봉은 ‘하서’의 아들(김계의)과 친했으며, <하서집>의 교정도 보았다. 옥봉이 텃밭(基田)을 살 때 장흥부사 조희문이 금전적 지원을 해주었던 일도 있었다.
-詩, 장흥지매기전득 지주조전가(長興地買基田得 地主助田價)
離親遠寓爲寒飢   부친 떠나 먼 곳에서 춥고 배고파
狐兎情深計莫施   호토 情 깊어도 뜻대로 못했다네

試買墻根數묘土 시험 삼아 城下 땅을 조금 샀는데
百年園屋荷恩私 백년 원옥에 사은(私恩)을 졌다네
<주> 부사(府使)를 ‘지주(地主),명부(明府), 성주(城主)’로도 불렀다.(‘趙부사’와는 '謝월계趙明府/ 和趙明府완월지운’이 있다)

-1569년 장흥부사, 유충정(柳忠貞,1509~1574), 1534년 무과, 고흥柳氏, 나주 죽산 출신. 아들들, 유발(정보), 유은(1540~1590,심보)과도 ‘汭上 보림사’에서 만났다.
(‘柳부사’와는 ‘예상취별(醉別)유정보/ 보림사수각次유심보’가 있다)
-1571년 장흥부사, 정인관(鄭仁寬,1493~), 1543년 진사에 1552년 대과. ‘기봉’과 대과 동방, 나주 정씨, ‘하서’의 제자.
(‘鄭부사’와는 ‘爲정明府정인(情人)희제 / 代금아(琴峨)別정明府’가 있다)
그러다가 1573년. 옥봉은 부친喪을 겪는데, 그 이후 장흥부사들은 보이지 않는다. 1582년에 해남에서 55세 옥봉의 본인喪이 있었다. 한편 ‘미암 유희춘(1513~1577)’의 <미암일기>에는 장흥부사들이 ‘미암’에게 선물을 보내는 장면들이 있다. 그 장흥부사 趙希文은 유희춘의 큰 사위였다. 유희춘의 외아들은 '하서'의 세째 사위였고, 그 외손녀는 옥봉의 며느리가 된다. 즉 아들 백진남(1564~1618)의 아내는 해남윤씨 윤관중의 딸로 미암 유희춘의 외손녀였다.  <옥봉집>에 등장한 인물들의 인맥(人脈)을 알면, 옥봉이 남긴 詩意에 한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다.

<옥봉집>의 ‘장흥판 번역사업’을 제안 드린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