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문학으로 사유 하기(43)칠월의 시/이해인/시인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5  09:34: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칠월은 나에게 치자꽃향기를 들고 옵니다.
하얗게 피었다가 질 때는 고요히
노오랗게 떨어지는 꽃.
꽃은 지면서도 울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아무도 모르게 눈물을 흘리는 것일테지요.

세상에 살아 있는 동안만이라도
내가 모든 사람들을 꽃을 만나듯이 대할 수 있다면
그가 지닌 향기를 처음 발견한 날의 그 기쁨을 되새기며
설레일 수 있다면
어쩌면 마지막으로 그 향기를 맡을지
모른다고 생각하고
조금 더 사랑할 수 있다면
우리 삶 그 자체가 하나의 꽃밭이 될테지요.

칠월의 편지대신
하얀 치자꽃 한 송이 당신께 보내는 오늘
내 마음의 향기도 받으시고
조그만 사랑을 많이 만들어
향기로운 나날 되십시오.

- 이해인 수녀님의 시 “칠월의 시” 전문입니다. 오랜 가뭄을 달래듯 칠월이 되자마자 비가 내립니다. 조금 더 사랑할 수 있다면 우리 삶 그 자체가 하나의 꽃밭이 된다는 구절이 마음에 닿습니다. 그래요. 조금 더, 아주 조금 더, 그렇게 사랑하며 살기를 원합니다. 2019년 남은 6개월을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가는 세월이기를 소망합니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