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만약 말세를 만나 불법을 행하기 어렵다면장희구 박사(207회)/漢詩 향기품은 번안시조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6  16:59: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厭觸舍人廟(염촉사인묘)/대각국사 의천
천릿길을 돌아와서 문안을 드리는데
청산에 홀로 서서 몇 봄을 지냈는가
만약에 행치 못하면 몸 아끼지 않겠네.
千里歸來問舍人   靑山獨立幾經春
천리귀래문사인     청산독립기경춘
若逢末世難行法   我亦如君不惜身
약봉말세난행법     아역여군불석신
 

   
 

이차돈은 고구려 사람으로 신라에 불교를 전파하려다 뜻을 이루지 못하고 순교했다. 순교당시 순교자 이차돈의 머리가 날아와서 이 곳 고개인 금강산에 떨어져 장사지내고 나인들은 이를 슬퍼하여 좋은 땅을 가려 절을 세우고 이름을 자추사刺楸寺라 했다는 말이 전해오고 있다. 시인은 이런 역사적인 뜻을 지닌 대각국사의 사당을 찾아 만약 말세를 만나 불법을 행하기 어려우면 / 나 또한 임처럼 몸을 아끼지 않겠다고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만약 말세를 만나 불법을 행하기 어렵다면(厭觸舍人廟)로 번역해 본 칠언절구다. 작가는 대각국사(大覺國師) 의천(義天:1055~1101) 으로 고려의 고승이다. 호는 우세(祐世)이고 시호가 바로 대각국사(大覺國師)이다. 고려 제11대 왕인 문종의 넷째 아들이며, 어머니는 인예왕후 이씨였다고 한다. 고려 천태종을 창종한 고승으로 알려지기도 한다. 저서로 <대각국사문집> 등이 있다. 위 한시 원문을 의역하면 [천릿길 돌아와서 사인께 문안을 드리니 / 저 멀리 청산에 홀로 서서 몇 봄을 지냈는가? // 만약 말세를 만나 불법을 행하기 어려우면 / 나 또한 임처럼 몸을 아끼지 않겠네]라는 시심이다.
위 시제는 [순교자 이차돈(異次頓)의 사당에서]로 번역된다. 이차돈은 염촉厭觸, 혹은 거차돈居次頓이라고도 했으며, 다소 애매하기는 하지만 태어난 해가 501년이라는 설도 있다. 어려서부터 성질이 곧아 사람들의 신망을 받았으며, 일찍부터 불교를 신봉하였으나 신라에서 국법으로 불교가 허용되지 않음을 한탄하였고 그가 순교자였음을 누구보다 깊숙하게 알고 있었던 것이 시적인 배경이겠다.
시인은 이차돈의 순교를 늘 안타깝게 생각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천릿길 돌아와서 사인께 문안을 드리니, 청산에 홀로 서서 몇 봄을 지냈는가를 되묻고 있다. 이차돈이 사인舍人의 직책에 있었음을 떠올리고 있다. 신라시대 십칠관등十七官等 가운데 열두째 등급인 대사大舍와 열셋째 등급인 사지舍知 벼슬을 통틀어 이르고 있음을 상기하게 된다.
화자는 이제 선인의 속 깊은 순교를 생각하면서 결연한 자신의 서정적인 의지를 밝히고 있다. 만약에 다시 신라 시대와 같은 말세를 만나서 심오한 불법을 행하기 어렵다면 화자 자신 또한 이차돈처럼 몸을 아끼지 않겠다는 시심으로 서정적인 지향세계란 큰 뜻을 내포한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은, ‘사인들께 문안 드려, 청산 봄을 몇 번 지나. 불법 행동 하지 않아 몸 아끼지 않겠다며’라는 시인의 상상력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한다.

【한자와 어구】
厭觸: 순교자인 이차돈의 字, 千里: 천리 길. 歸來: 돌아오다. 問: 묻다. 舍人: 사인. 고려 시대 내사문하성 종사품 벼슬. 靑山: 청산. 獨立: 홀로 서다. 幾經春: 몇 봄을 지내다. // 若: 만약. 逢末世: 말세를 만나다. 難行法: 불법 행하기 어렵다. 我亦: 나 또한. 如君: 그대와 같이. 不惜身: 몸을 아끼지 않다.
 /사)한국한문교육연구원 이사장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