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삼벽(三僻)과 삼복(三福)’, 존재 위백규예강칼럼(52)/박형상/변호사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0:10: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존재 위백규(1727~1798) 선생은 사마시 동년(同年)인 '참봉 유맹환'에게 71세에 보낸 편지에 ‘지벽(地僻), 인벽(人僻), 성벽(姓僻)’ 등 삼벽(三僻)을 토로했다. “해변가 빈한한 백성으로 늘 三僻을 제 분수로 삼았다(海岸寒民 每以三僻自分)”고 했다. 같은 장흥출신 처지에 일응 공감된다. 그렇다면 그는 종내 삼벽지인(三僻之人)으로 좌절하고 말았는가? 아니다, 그 三僻이 반전(反轉)되어 삼복지인(三福之人)이 되었던 것은 아닐까?

- “지벽(地僻)”은 그 출생 거주지가 궁벽한 오지라는 것. 서울 사람들은 ‘장기 (   氣)가 서린, 천애(天涯) 강남 땅’이라 말하며, 남쪽 끝으로 부임하는 장흥부사를 마치 사지(死地)로 내보내듯 상투적 송별詩로 전별했다. 그러나 “지복(地福)”이라 할 수 있다.

해변 천관산이 평생 반려인 듯 위로해 주었고, 오히려 궁벽 오지인지라 그 외로운 빛이 더 밝게 발할 수 있어 초야(草野) 인재로 등용된 것. 수도권 경기 인근 출신이면 불가능했을 일. 天冠山의 하찮은 부분까지 꼼꼼하게 남긴 <지제지>와 그 山에 절절하게 호소하는 ‘도산축문(禱山祝文)’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는데, 벽지에서 평생 인내했기에 그런 기회를 얻은 것 아닐까?

- “인벽(人僻)”은 그 자질과 처지가 비루하고, 주변에 큰 사람 큰 그늘도 없고, 교제 범위도 좁았다는 것. 그러나 “인복(人福)”이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조부 위세보(삼족당)와 부친 위문덕(진사)의 튼실함이 먼저 있었다. 그 조부는 ‘실옥자용(室屋自容), 전원자양(田園自養), 시서자오(詩書自娛)’의 삼족(三足)을 말했으니, 그래도 ‘실옥, 전원, 시서’가 있었다. 또 존재는 독경(讀耕)병행의 문중 사강회(社講會)를 주도하는 등, 종친사회를 이끈 리더십이 상당했다. 또한 충청도 덕산을 오가는 왕복 천리 길이지만 ‘병계 윤봉구(1683~1767)’를 스승으로 모실 수 있었다. 존재의 자질을 알아준 ‘장흥부사 이진의(1703~), 황간(1713~)’이 있었고, ‘호남위유사 서영보(1759~1816)’를 만난 것도 큰 행운이었다. 서영보는 추천 서계(書啓)에서 “위백규는 경전에 널리 통하고, 문중사람들을 잘 돌보아 사람들을 흠탄케 하였다.”고 말했다. 고립된 人僻 속에서 나름 여러 人福이 있었던 것.

- “성벽(姓僻)”은 ‘장흥 魏氏’ 집안이 희성 한문(希姓 寒門)이어서, 어떤 인물을 이끌고 밀어줄 여력이 부족했다는 것. 고읍 방촌의 魏氏는 무과 무반은 꽤 있어도 문과급제자가 없었다. “姓氏의 운수가 부족하여 400년간 3품 현관(顯官)을 배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성벽(城壁)에 갇힌 姓僻이었다. 그러나 “성복(姓福)”이라 할 수 있다. 경화벌열에 비할 바 못되지만, 장흥의 토반 姓氏로 결속력과 역량이 있었으니, 사마시 생원에 그쳤다 해도 향촌士族의 자긍심으로, 향촌長老 역할을 했다. 바깥 세정에 정통한 족숙, “간암 위세옥(1689~1766)”이 어린 조카 위백규를 인도했고, 사후에는 魏氏 후손 ‘다암 위영복’이 그 저술 대부분을 보전한 데서 오늘의 존재 선생이 있게 된 것.

요컨대, 존재 위백규가 선생이 ‘三僻 不憂’라 한때 그 신세를 한탄했지만, 그럼에도 촌학구(村學鳩)의 옹색한 신세를 벗어날 수 있었음은, 벽지 희성 한문(寒門) 출신이나마 재지사족(在地士族)으로 내내 성실히 분투 노력 했기 때문일 것.
존재 선생에게 걸림돌이 되던 三僻은 흐르는 세월 속에서 전화위삼복(轉禍爲三福)이 될 수 있었다. 그 시절 존재 선생의 三僻이 기억날 때면 우리 장흥사람들은 그 三僻 옆에 대기하던 三福을 함께 생각해볼 수 있으리라.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선이
그렇다면 옛날에도 地方 컴플렉스가 있었단 말인가.
地緣,學緣,族閥 등의 限界를 克服키 爲해 血淚를 삼켰을 것이란
생각을 하게되고 人間史에 古今이 수레바퀴와 다를 바 뭐 있겠는가.

窮僻함이 되레 福이 되었다는 逆說(패러독스) 또한 매우 흥미롭다.
長興, 정말 궁벽의 땅이었던가.
奧地가 아니라 땅이 시작되는 土初가 아니었을까 왜 서울만이 땅의
中心이어야 하나.
장흥은 僻이 아니라 豊임이 틀림없다 그렇게 믿고싶다.

(2019-01-13 18:55:0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