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문학으로 사유 하기(21)식탁의 즐거움/ 정 철훈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4  10:33: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식탁을 보라
죽지 않은 것이 어디있는가
그래도 식탁위에 오른 푸성귀랑
고등어자반은 얼마나 즐거워하는가
남의 입에 들어가기 직전인데도
그들은 생글생글 웃고 있다
한여름 땡볕 아래 밭이랑 똥거름 빨며 파릇했던
파도보다 먼저 물굽이 헤치며
한때 바다의 자식으로 뛰놀던 그들은
데쳐지고 지저지고 튀겨져 식탁에 올라와서도
끊임없이 흔들리고 펄떡이고 출렁이고 싶다.
그들은 죽어서 남이 밥이 되고 싶다.
풋고추 몇 개는 식탁에 올라와서도
누가 꽉 깨물 때까지 쉬지 않고 누런 씨앗을 영글고 있다
이빨과 이빨 사이에서 터지는 식탁의 즐거움
아,난 누군가의 밥이 되었으면 좋겠네

- 내가 누군가의 풍성한 식탁에 차려지는 밥 한그릇이거나 반찬이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즐거울 것인가.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은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다.
이런 생각은 배려를 뛰어넘어 보시(布施)의 높디 높은 철학의 소유자라 할지라도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남의 식탁에 차려지는 음식은 아닐지라도 누군가에게서 효용이 되는 존재로 인식 되는 삶의 언행을 보여줄 수 있는 세상..그런 사람들을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세상..내가 누군가에게 식탁에 같이 앉을 수 있는 사람으로 대접 받는 세상..
오늘의 시 한편에서 그런  “장흥 세상”을 꿈꾸어 본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