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장흥의 ‘참(찬)샘, 도내기샘, 거정’예강칼럼(46)/박형상/변호사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30  09:31: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물 井’은 인위적 시설, ‘샘 泉’은 자연 용출수(湧出水)를 말한다.
‘찬샘, 참샘, 진천(眞泉), 한천(寒泉), 냉천(冷泉)’ 등은 자연 용천(湧泉)으로 서로 같은 샘을 지칭한 것이라 여겨진다.
즉 “수량이 안정적인, 마르지 않는 샘”을 말한다. 여름에 차고 겨울에 따뜻한 특성이야 물론 있었을 것.
그 유래는, ‘큰밭<한밭(大田), 큰재<한재(大峙,寒峙)’라 하듯, ‘큰샘<한샘<한천(寒泉)<냉천(冷泉)<찬샘’이 되고, 다시 ‘참샘’을 거쳐 ‘진천(眞泉)’이 되었을 것.
관산 관흥 마을에는 ‘냉천, 찬샘, 참샘’이 두루 혼칭되었다. 장흥엔 ‘천곡(泉谷),용천(龍泉)’ 지명은 있으나, 온천(溫泉)은 없었다.
또 관산 방촌 내동에 ‘옥(獄)샘’이 있고, 그 모양에 따른 ‘보샘(회진 장산, 대덕 양하), 도치샘’도 있다. 
그런 자연적 湧泉이 요즘엔 개발과 오염으로 대부분 망가지거나 사라져버렸다.

 ●眞泉(참샘), 寒泉(찬샘) 계열
▶장흥읍 평화리 참새미골
▶안양 월암 동북쪽 참새미, 기산 옥암골 참새미, 寒泉평
▶용산 계산 참시암, 상금 참새미, 묵촌 참새미
▶관산 부평 부억 참샘고랑, 하발2구 동촌 참샛골, 방촌 산저 참샘골, 송촌 평촌 寒泉동 참(찬)샘골, 외동3구 관흥 冷泉, 찬샘, 참샘
▶회진 신상리 참샛등
▶유치 신월 眞泉들, 외검평 眞泉평
▶옛 회령방 모원촌 眞泉(현 보성 회천면 봉강리 참새암)

●도내기샘ㆍ도내기들
‘참샘,찬샘’ 계열 말고도 ‘도내기샘’이 있다. 국어사전에는 ‘깊게 판 샘’이고, ‘도랑샘’과도 상통하겠다.
 “앉아서 풀 수 있는, 수량(水量)이 좋은 자연 용천”에 해당한다. ‘도내기’ 어원은, “물(무리徒)이 나는(날生) 곳(터基)”이라 여겨진다.
예전에 ‘도내기 샘’ 아래에서 농사짓는 ‘도내기들’은 가뭄 걱정을 덜었다. ‘도내기샘’이 ‘도내기들’을 먹여 살리는 것.
장흥府 남쪽 35리에 있었다는 ‘도내산향(鄕)’의 ‘도내산(徒內山)’도 그런 ‘도내기’와 연관된 것 아닐까?

▶장흥읍 월평 도내기샘 도내기들
▶안양 동계 도내기샘, 안양 수락리 도내기샘 도내기들
▶용산 하금 도내기들, 월림 도내기샘
▶대덕 신월 축내 도내기샘
▶관산 죽교 내학 도락(道樂실), 옥동 동쪽 도내기샘
▶장평 양촌 장택마을 도내기샘

●대덕 도청리 '거정(巨井)' 유래
요즘 명칭이야 ‘巨井’이지만, 예전엔 거정(擧井) 표기도 있었다. 擧井은 ‘들판에 만든 우물’로, <호구총수,1789>에 거정(들擧 井)으로 나왔다.
들판을 ‘들擧’로 받은 용례로 부산면 구룡리 擧(들)洞이 있다. <조선지지,1911>에는 巨丁으로 나오며, 大井으로 표기한 사례는 없는데, 여하튼 그 규모가 아주 큰 大井은 아니었던 것 같다. 이미 폐쇄되어 있고, 예전 풀무간이 그 부근에 있었다한다.
회진면 서구리 ‘청신정(淸愼井)’은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혹 ‘회령포성(城) 三井’의 하나에 해당했을지 모르겠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