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푸른 나무숲, 붉은 노을은 눈에 가득 곱구나장희구 박사(183회)/漢詩 향기품은 번안시조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30  09:30: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山居雜興(산거잡흥)/연파 아암혜장
주렴에 어린 산 빛 정적에 아름답고
푸른 숲 붉은 놀 눈에 가득 고와서
사미에 차를 끓여라 베갯머리 우물이.
一簾山色靜中鮮    碧樹丹霞滿目姸
일렴산색정중선    벽수단하만목연
정囑沙彌須煮茗    枕頭原有地漿泉
정촉사미수자명    침두원유지장천

   
 

산에 살면 맑은 공기에 졸졸 흐르는 냇물이 제 격이다. 식사 후에 차 한 잔 마시는 재미는 비록 선인(仙人)이나 도인(道人)이 아니라도 마음을 넉넉하게 한다. 굳이 사미까지 부르지는 않아도 좋으련만 재빠른 걸음걸이에 헌신하는 모습이 더 없이 좋았을게다. 염불이 방해가 되고 독서에 훼방 놓는다고 주렴을 쳤겠다. 낭만적이다. 어린 사미 불러 차 끓여라 이르고 보니 / 베갯머리에 원래 시원한 우물(地漿泉)이 있는 것을 라고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푸른 나무숲, 붉은 노을은 눈에 가득 곱구나(山居雜興)로 번역해본 칠언절구다. 작가는 아암(兒庵) 혜장(惠藏:1772∼1811)으로 조선 후기의 승려이다. 호는 아암(兒庵), 연파(蓮坡)이다. 대둔사에 들어가 승려가 되었고, 1796년(정조 20) 즉원의 법을 이어받아 대둔사의 강석을 맡았다. 변려문에 능했으며, 기품이 남달랐고 성리학에도 뛰어났다. 저서로 <아암집>이 있다.위 한시 원문을 의역하면 [주렴에 어린 산빛은 깊은 정적에 싸여서 아름답고 / 푸른 나무숲, 붉은 노을은 눈에 가득 곱구나 // 어린 사미 불러 차 끓여라 이르고 보니 / 베갯머리에 원래 시원한 우물(地漿泉)이 있는 것을]이라는 시심이다.

위 시제는 [산에 살며 흥이 나서]로 번역된다. 산에서 느끼는 흥취를 그린 20수의 시 가운데 두 번째 시를 골랐다. 한가롭고 고고한 무심세계를 느낄 수 있다. 파격적인 삶을 살았던 스님에게는 따르는 제자 넷이 있었는데, 이미 35살 때 의발을 전수하고서는, 시(詩)와 술(酒)을 즐기며 자유자재한 생활을 즐겼던 스님으로 알려진다. 일부 행동의 자유자재이지 불심에서 나약한 스님은 아니었을 것으로 보인다.

시인은 산에 살면서도 자연이 주는 흥은 더했던 모양이다. 그래서 주렴에 어리는 산 빛은 정적에 싸여 아름답고, 푸른 나무숲, 붉은 노을은 눈에 가득 곱구나 라는 선경의 그림을 잘 그려냈다. 산이 인간에게 주는 즐거움은 아마도 여기에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들게 한다.
심부름하는 동자승을 향한 맑을 차를 끓여 한 잔 하고 싶었던지 어린 사미 불러 차 끓여라는 명령을 하고 난 후에 가만히 살펴 보았다고 했다. 차 보다 맑고 시원한 우물(地漿泉)이 베갯머리 맡에 원래 있었던 것을 깜박 모르고 일을 시켰다는 얇지만 투터운 후정(後情)을 일구어냈다. 여기까지가 시가 되고 노래가 됨을 느낀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은, ‘산빛 깊어 아름답고 붉은 노을 저리 곱네, 사미 불러 차끓여라 베갯머리 우물있지’ 라는 시인의 상상력과 밝은 혜안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한다.

【한자와 어구】
一簾: 한 발. 山色: 산 빛. 靜中鮮: 정적에 싸여 아름답다. 碧樹: 푸른 나무. 丹霞: 붉은 노을. 滿目姸: 눈에 가득 곱다. ?: 단단히 부탁하다. 囑: 부탁하다. 명하다. 沙彌: 어린 사미. 須煮茗: 드디어 차를 끓이다. 枕頭: 베갯머리. 原有: 원래 ~이 있다. 地漿泉: 물이 나는 샘(우물). 약수.
/사)한국한문교육연구원 이사장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