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계서유고, 계서 백진항’예강칼럼(21)/박형상/변호사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8  10:1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장흥 기록에는 여러 임씨들이 등장한다. <세종실록지리지>의 장흥 土姓으로 ‘장흥부 任氏’와 ‘장택 林氏’가 있었다. <정묘지,1747>에 土姓으로 ‘회주,어산- 任氏’, ‘장택- 林氏’가 나온다. 돌이켜, 고려시대 우리 장흥府 승격은 ‘공예태후(1109~1183) 任氏’ 때문이다. 남편 인종의 왕비지위가 아닌, 아들 의종의 母后(太后)지위에 연유하여 의종3년(1149)에 승격된 것. 장흥 任氏는 고려의 ‘宰相之宗’ 벌열로 고려 무신정권기에도 건재했었다.
오늘은 세상이 크게 뒤바뀐 조선시대 사정을 살펴보기로 한다.

- 장흥의 토성, ‘장흥 땅’의 장흥 任氏 집안
조선 성종 때 ‘임득창(1445~1494)’이 있었다. 진사시 출신으로 1472년에 무과 장원 급제하였고, ‘주청사 사절단’으로 중국을 다녀왔으며, 온성도호부사를 역임하였다. 빠른 죽음이었지만, ‘시대의 名將, 무신 將才’라는 평가를 받았다.
‘任得昌’은 ‘용산 운주동’에 모셔졌다.(또 장흥 관련기록에 나오는, 장흥任氏들, 세종 때 전라관찰사 ‘임종선’, 장흥부사 ‘임응룡,임만기,임경관’, 문과급제자 ‘임장원,임일원,임제원’ 등은 장흥府 태생들은 아니었다.) ‘용산 어산’의 任氏는 ‘운주, 인암, 봉황’으로, ‘임득창-임광세- 백담 임희준’의 후손 분파는 자울재 넘어 ‘장흥읍 덕제’에도 자리 잡았다. ‘임광세’의 아들 7형제가 여러 곳으로 분산되었던 것.

- ‘보성 조양’으로 이거한, 장흥 任氏 집안
‘임득창-임광세’를 잇는 ‘국담 임희중(1492~ )’은 1511년경에 ‘보성 조성(축내)’로 이거하였다. ‘任希重’은 명종 때에 진사시1위,생원시2위의 사마양과 입격자이다. 그 아들 ‘임백영,임계영’이 문과급제자로, ‘임계영’은 임진란 때 보성과 장흥에 기반한 ‘전라좌도 의병장’이었다. ‘임희중’은 본향 장흥 ‘장천동 분암’을 두고 떠난 회한을 <국담유고>에 남겼다. ‘임원후(1089~1156)’ 4남으로, 공예태후와 남매지간 ‘임유(임극인,1149~1212)’와 그 아들 ‘임경숙’ 등 선조분묘가 ‘천관산하 長川洞’에 있었다. <정묘지>의 ‘회주 土姓 任氏’에 해당할 것.
*장천동
萬古長川洞 壘然遠祖墳 /만고세월 長川洞이여, 누연한 조상 분암이여
澤窮祠祀廢 世易子孫存 /택궁하여 廢제사 처지, 바뀐 세상에도 자손 있으니
狐穴嗟何難 鳩居痛莫言 /穴處 앞에 어찌 탄식할까, 손님 집차지에 애통해라
山英亦差激 我過閉陰雲 /山英靈도 부끄럼 넘쳤나, 내 앞을 먹구름이 막는다.

- ‘해남 계곡’으로 이거한, 장흥 任氏 집안
한편 ‘임득창-임광세- 난실 임희성’을 잇는‘임발영(1539~1597)’ 집안은 해남 계곡으로 이거하였다. ‘任發英’의 부친 ‘任希聖’은 ‘임희준,임희중’의 동생이다.(즉 임희준-장흥, 임희중-보성, 임희성-해남으로 갈라졌다). ‘임발영’은 사마시 출신에 선전관 특채를 거친 무과급제자로서 文武겸비하였고, 임진란 때 선조를 호종한 ‘호성공신(扈聖功臣)’이다. 본인은 ‘예양군’, 부친은 ‘관흥군’, 조부는 ‘관산군’으로 추봉되었다. 그 ‘예양, 관흥, 관산’ 봉호가 ‘任氏 貫鄕 장흥’에서 연원했음은 물론이고, 조부 임광세 묘소도 ‘장흥 장평 압곡’에 있다. 한마디 덧붙인다. ‘장흥 땅, 장흥 任氏’들의 재흥을 이제 다시 기대해본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