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우장군! 그대 장하니 그만 돌아가오장희구 박사(18) 漢詩 향기품은 번안시조
마스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4  14:04: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쟁은 싸움을 해서 이길 수 있는 것만이 아니다. 심리전도 있고, 사전에 상대방의 기선을 제압하여 이길 수도 있다. 우리는 수많은 전쟁을 겪었다. 남(南)의 일본과 북(北)의 오랑캐들에게 침략을 당한 것만도 그 수를 헤아릴 수 없다. 그 때마다 번번이 당했고, 전쟁터가 되기 일쑤였다. 을지문덕 장군이 전쟁을 하지 않고 수나라의 우장군을 물러가게 했던 편지글 한 편과 시는 잔잔한 감동을 주게 되는데 이를 아래와 같이 번안해 본다.

우장군! 그대 장하니 그만 돌아가오<于仲文(정치가 겸 장군):545~613>로 제목을 붙여본 보낸 글 말미 붙이는(與隋將于仲文詩) 오언절구다. 작자 을지문덕(乙支文德:생몰년 미상)은 고구려 영양왕 23년(612년)에 수나라 군대를 살수에서 크게 무찔러 대승을 거두었던 장수로 잘 알려는데 [삼국사기]의 열전에서 두 번씩이나 등장하는 인물이다.
위 한시 원문을 번역하면 [신기한 책략은 하늘의 이치를 다하였고 / 오묘한 계책은 땅의 이치를 다하였네 // 전쟁에서 이긴 공이 이미 높으니 / 만족함 알았다면 그만두길 바라오]라는 시상이다.

선현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문헌이다. 통계에 의하면 지금까지 천 번에 가까운 침략을 받았다고 한다. 이렇게 보면 우리의 역사는 침략만을 받는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지 모르겠다. 그 때마다 관군과 의병이 일어나 나라를 지키면서 싸웠지만 파죽지세를 면치 못하고 당했던 경우가 많았다. 을지문덕 장군의 지혜와 기개는 어떤가.

시인의 짤막한 한 편의 절구 속에는 상대방을 칭찬하고, 상대방을 조롱하고, 때로는 상대방에게 굳건한 의기를 보이는 전술적인 면모를 발견한다. 바로 이 점이 전술이요, 기교요, 방책인 것이다. 넉넉한 자기 자만과 자신감 없이 어떻게 이 만큼의 배짱을 부릴 수 있겠는가.
화자는 고려 때 거란이 침입해 왔을 때 말을 잘해 적장 소손녕과 담판하고 고려에게 유리한 강화를 맺었으며, 이듬해에는 여진을 몰아냈던 서희장군의 기개까지도 만난다. 모든 전쟁과 외교는 든든한 자만심과 촌철살인(寸鐵殺人)의 기개가 있어야 된다는 가르침으로 받아들여야겠다.

與隋將于仲文詩(여수장우중문시)-을지문덕

신기하고 묘한 계책 천지 이치 다했었고
전쟁에서 승리했던 그대의 공 다 아오니
우장군! 만족함 알았다면 이제 그만 물러
가오.
神策究天文 妙算窮地理
신책구천문 묘산궁지리
戰勝功旣高 知足願云止
전승공기고 지족원운지

【한자와 어구】
神策: 시기한 책략. 究: 다하다. 天文: 하늘의 이치. 妙算: 오묘한 계책. 窮: 다하다. 地理: 땅의 이치. // 戰勝功: 전쟁에서 이긴 공. 旣高: 이미 높다, 곧 이미 높은 줄 알고 있다. 知足: 만족할 줄을 알았다면. 願: (나는) ~하기를 원한다. 云止: 그만 두다, 그치다.
장 희 구{시조시인, 문학평론가 / 문학박사?필명 장 강(張江) // 사)한국한문교육연구원 이사장}
문학평론가ㆍ시조시인//사)한교원 이사장

마스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톱기사
여백
중요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