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마당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
  장흥부성 복원,장흥역세권개발등으로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가 풀려지길바란다.   건산지구   -   2018-03-17   13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